국경도 세대도 관계 없다. 이야기를 들려주는 한국밴드 SURL이 걸어 온 길

Interview-ko

文: Akari Hiroshige  写:Maho Korogi  編:久野麻衣

한국 인디밴드 설(SURL)이 2019년 11월 일본에서 첫 공연 치뤘다. 이미 해외 각지에서 공연을 이어가며 전세계의 주목을 끌고있는 설에게 지금까지의 활동에 대해 인터뷰를 실시. 또한 만석을 이룬 첫 일본 공연의 현장 모습을 라이브 레포트를 통해 전해드리고자 한다.

11 월 26 일 (화), 첫 일본 공연을 끝낸 한국 인디밴드 SURL (설). 2019 년 7 월에 서울에서 개최 된 Nulbarich의 한국공연의 오프닝공연을 맡아 HYUKOHSE SO NEON에 못지않은 스피드로 이번 일본공연을 실현하는 등 2018 년 데뷔 직후부터 일본 아티스트와의 관계가 눈에 띈다.

본국에서도 많을 때는 한 달에 6,7 개의 라이브를하고 있으며, 이미 독일과 대만 페스티벌에 출연경험이있다. 이번 일본방문 전날에 한국에서 열린 첫 단독공연은 무려 판매개시부터 불과 1분 만에 전석이 매진될정도로 인기가 많다. 그런 소문의 주인공 SURL이 단독공연의 흥분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일본에 왔다.

모든사람이 공감할 수있는 이야기를 음악으로 전하고 싶다

ー첫 일본 공연 축하합니다! 무려 어제 서울에서 첫 단독 공연을 마친 직후라고들었습니다만, 기분이 어땠습니까? 사실 이전 한국에 갔을 때 상상 마당 (회장이름)  앞에 있는 전광판에 크게 선전되고있는 것을 봤지만 결국 갈 수 없었던 것이 정말 아쉬워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사실, 단독 라이브 직후 일본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이동해서 멤버들은 어제부터 거의 못 잤어요. 베이스 한빈이 1시간만 잤다는것 같은데요 (웃음). 단독 라이브는 정말 행복했어요. 많은 팬들이 우리 라이브를 보러와주셨다고 생각하니 정말 기뻤어요.

ー바쁘신 와중에 서울에서 일부러 일본에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해는 Nulbarich의 서울공연에서 오프닝공연을 한 것으로 일본에서도 화제가 되었습니다. 뭔가 인상적인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한빈(Ba):

Nulbarich 여러분은 저희에게 CD를 주시거나, 매우 친절한 분들이었습니다.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호승 : 라이브 회장 뒷면의 흡연실에서 담배를 피우고있을 때, Nulbarich의 기타리스트에게서 “몇살이에요?”라고 질문을받았어요. “한국 나이로 22살입니다”라고 대답하였더니, “우리 다 아저씨구나”라고 하셔서 다함께 웃었던 그 순간이 왠지 아주 인상적 이어서 지금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ー한국 현지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서포트가 마음 든든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의 현재 활동거점은 서울이라고 생각 합니다만, 원래 한국에서 출신지는 어디세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한빈(Ba):

서울 “강동구” 에서 태어났어요. 도연이랑 저는 지역이 같습니다.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저는 서울 관악구입니다.
インタビュイー画像

명석(Dr):

저는 태어날 때는 다른 장소였는데 어릴적에 이사 하여서 자랐던 곳은 서울 관악구입니다.

ー밴드 결성의 계기는 뭐에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우리들이 알게된 것은 고등학교 때지만, 밴드를 결성한 것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서입니다. 한빈이 저에게 SNS를 통해 함께 밴드를 하자고 연락이 와서 거기에 도연이와 명석이가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ー데뷔하기 전의 활동모습을 가르쳐 주시겠어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한빈(Ba):

밴드를 결성 해 데뷔하기까지 약 일년 반 동안 오로지 연습만 하고 있었어요. 연습을 하러 모였을 때 작곡하고 연습실에서 이야기하면서 가사를 쓰고. 홍대의 임대 공간을 빌려 작업을 했었습니다.

ー밴드 이름은 어떻게 정하셨나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한자의 “説” (말씀 설)이라는 글자를 따서 밴드이름을 그대로 “설”이라고 정하였습니다. “설”은 「말하다」 「설명하다」라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 합니다만, 우리들의 노래를 들어 주시는 분들이 “공감할 수있는 이야기를 음악으로 들려주고싶다”라는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 내 이름 (설호승) 에서 따와서 지은건 아니에요 (웃음).

ー(웃음). 그것은 누구 아이디어였나요?

インタビュイー画像

호승(Gt / Vo):

물론 다 같이 후보를 내어서 결정했어요.
次ページ:넘쳐나는 브리티시록 사랑

SNSで記事をシェア

この記事を作った人

WRITER

Akari Hiroshige

アジアをこよなく愛するライター。各国の音楽スポットやストリートミュージシャンを訪ねて旅してます。

Webサイト

PHOTOGRAPHER

Maho Korogi

SNSフォローで
最新カルチャー情報をゲット!

閉じる